통화

  1. 조사 · 연구
  2. 간행물
  3. 주제별 검색
  4. 통화

[제2021-4호] The Effects of Monetary Policy on Consumption: Workers vs. Retirees

주제 : 통화 경제일반 저자 : 김명현, 송상윤
연구조정실(02-759-5478) 2021.02.04 2979

제목 : 통화정책이 근로자와 은퇴자의 소비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김명현(성균관대학교 경제대학), 송상윤(경제연구원 미시제도연구실)

<요약>

본 논문에서는 4 개국(미국, 이탈리아, 일본, 한국) 가구 단위 패널자료 및 생애주기모형(life-cycle model)을 이용하여 근로자와 은퇴자의 소비가 통화정책 충격에 다르게 반응하는지를  실증적·이론적으로 분석하였다. 실증분석 및 모형 시뮬레이션 결과, 은퇴자의 소비가 근로자의 소비에 비해 통화정책 충격에 덜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은퇴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총소득 중 근로소득의 비중이 낮고 이자소득의 비중이 높으며, 이에 따라 양(+)의 통화정책 충격 시 은퇴자의 총소득이 근로자의 총소득보다 덜 감소하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고령화가 통화정책이 소비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약화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Abstract>

This paper explores the heterogeneous effects of monetary policy on consumption between workers and retirees. Using household-level data from the U.S., Italy, Japan and Korea, we first show that the consumption of retirees responds less sensitively to monetary policy shocks than that of workers, and that the different weight of interest income in the total income caused by the difference in financial asset holdings between these two groups is one of the main sources of this heterogeneity. We then extend a life-cycle model a la Gertler (1999) by adding sticky prices and monetary policy in order to study the mechanism of the differential effects on consumption of workers and retirees of monetary policy shocks. Consistent with the empirical evidence, the simulation results of the model show that the consumption of retirees is less sensitive to monetary policy shocks than that of workers, and that the larger weight of interest income for retirees compared to that of workers plays a key role in generating these results. The results of this paper imply that population aging can weaken the effectiveness of monetary policy.

콘텐츠 만족도

문서 처음으로 이동